삼성전자의 갤럭시 S10 5G.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 5G. 삼성전자 제공

버라이즌이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 판매에 들어갔다. 미국 내 첫 5G 스마트폰이다.

16일(현지시간) 미국 CNBC는 미국 1위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이 삼성의 갤력시S10 5G 모델 판매에 돌입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버라이즌은 지난 4월부터 시카고와 미니애폴리스 등에서 모토로라의 '모토로라 Z3'을 판매하면서 5G 상용화에 나선 바 있다. 하지만 모토로라 제품은 LTE 스마트폰인 모토 Z3에 5G 통신용 모뎀을 번들로 끼워야 5G를 이용할 수 있다. 이 같은 점에서 진정한 5G 스마트폰으로 보기는 다소 어렵다는 지적이 나왔다.

CNBC는 모토로라 모델의 한계를 지적하면서 "삼성의 5G 스마트폰이 미국에서 판매되는 첫 5G 스마트폰"이라고 평가했다.

버라이즌은 삼성 5G 스마트폰을 기본 1299달러에 판매한다. 이보다 저장용량이 두 배 큰 모델은 1399달러다. 가입자가 5G를 이용하기 위해선 버라이즌의 특정 통신상품에 가입해야 한다. 향후 월 10달러 정도의 추가 요금을 내야 한다.

버라이즌은 5G 서비스를 개통한 시카고와 미니애폴리스에 이어 서비스 지역을 연말까지 추가로 20곳가량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