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안전위원회는 19일 오전 11시 16분께 강원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 지점에서 규모 4.3 지진이 발생했으나 원자력발전소와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 연구용 원자로의 안전성에는 영향이 없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현장 안전 점검을 진행한 결과 원자력시설 안전변수에 특이사항이 생기거나 수동정지한 원전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원안위에 따르면 진앙지에서 약 88.4km 떨어진 한울원전도 지진계측값이 지진경보 설정치(0.01g) 미만이었다.

원안위는 "여진 발생에 대비해 한국수력원자력 등과 안전성을 지속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안위 "동해 인근 지진에 원전운전 영향 없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