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개발 인공지능(AI) '알파고'와 이세돌 9단의 대결에 전세계 이목이 집중되면서 바둑계에서 새 부흥기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중국 신화통신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세기의 대결'에 따른 바둑계의 변화를 전망했다. 이번 대국을 계기로 전 세계적으로 바둑에 대한 관심이 전례없이 달아오른 점은 바둑계에 호재라는 설명이다.

바둑 전문가인 크리스 갈락은 "이번 대국이 세계 뉴스의 헤드라인을 장식하고 있다"며 "바둑이 이런 관심을 받은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바둑 게임 스승'의 에디터인 데이비드 오머로드는 "최근 며칠 사이 사이트 방문자가 평소보다 20배 이상 늘었다"며 "마치 사람이 달착륙을 시도하는 것을 보는 듯한" 느낌으로 대국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잡지 더 뉴요커는 인공지능이 체스 세계 챔피언을 능가했을 때와 비교하면서 바둑의 미래가 어둡지 않다고 전망했다.

IBM의 슈퍼컴퓨터 '딥 블루'(Deep Blue)는 1997년 세계 체스챔피언 가리 카스파로프와의 승부에서 승리했다. 이후 딥 블루와 그를 계승한 체스 인공지능 프로그램들이 체스계를 망가뜨리기는 커녕 활기를 불어넣었다고 뉴요커는 설명했다.

딥 블루와 대결을 계기로 체스에 엄청난 관심이 쏟아져 부흥기를 맞았다. 또 컴퓨터와 대결을 벌이면서 체스 선수들의 실력도 점점 좋아져 노르웨이 출신 챔피언 망누스 칼센(26)과 같은 슈퍼스타도 탄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