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된 좀비 PC 자동치료
방통위, 연말께 무료제공
지난해 7월7일 발생한 '7 · 7 DDoS(분산서비스거부) 대란' 이후 늘어나는 컴퓨터 보안사고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국민 백신'을 제작,배포한다.

방송통신위원회와 산하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악성코드에 감염돼 DDoS, 개인 정보유출 등 사이버 공격에 동원되는 좀비 PC를 자동으로 치료하는 '감염 PC 사이버 치료체계'를 올해 말까지 구축키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악성코드에 감염된 좀비 PC 이용자에게 인터넷회선사업자(ISP)를 통해 무료로 '대국민 전용백신'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DDoS 공격에 동원된 좀비 PC가 인터넷에 접속하면 자동으로 감염 사실을 알려주는 팝업 창이 뜨고,전용백신을 다운받아 치료하도록 유도하게 된다.

방통위는 악성코드에 감염돼 각종 사이버 공격에 동원되는 좀비 PC를 효율적으로 치료하는 것이 DDoS 방어와 예방의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DDoS 공격에 동원되는 좀비 PC 처리는 통신사업자가 PC 이용자에게 전화 등으로 통보하고 직원이 현장을 방문해 치료하는 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방통위는 두 곳 정도의 보안업체와 1년 단위로 계약을 맺고 개발을 의뢰하는 방식으로 이 사업을 운영하기로 했다. 계약을 맺은 보안업체는 악성코드 탐지 후 24시간 안에 긴급 대응 백신을 내놓게 된다. 이전까지 민간 보안업체가 자체적으로 배포하던 악성코드 치료용 백신을 국가 기관이 나서서 관리하게 되는 셈이다. 업체 선정은 이달 말께 이뤄지며,11월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방통위 관계자는 "치료용 백신은 감염된 PC에 한해 지급하게 되며,긴급한 문제를 일으키는 악성코드로 한정하기 때문에 보안 업체의 영역을 잠식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귀동 기자 claymo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