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는 채팅커뮤니티사이트 ''세이클럽''(www.sayclub.com)의 ''프리미엄서비스''가 서비스개시 한달만에 매출 3억원을 돌파했다고 11일 발표했다.

네오위즈는 프리미엄서비스를 시작한 지난달 7일 7백50만원,이튿날 1천만원의 매출을 올린 데 이어 이달 6일 누적매출이 3억1천만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또 6백86만 세이클럽 회원중 프리미엄서비스를 이용한 ''페이 유저''(Pay User)수가 6만명을 넘어섰다고 덧붙였다.

콘텐츠 판매가 아니라 회원들의 커뮤니티활동을 ''가치''있게 해주는 프리미엄서비스로 억대의 매출을 올린 것은 세이클럽이 처음이다.

세이클럽 프리미엄서비스는 △회원들이 직접 선택한 캐릭터(아바타)를 옷이나 액세서리를 구입해 꾸밀 수 있는 ''캐릭터쇼핑몰'' △게시판에서 개인광고를 낼 수 있는 ''전광판'' 등 6백50여종의 아이템을 판매하고 있다.

송태형 기자 toughl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