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감정 싹 터 결국 결혼 약속
사진은 기사와 무관.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에서 한 남녀가 소개팅 와중 코로나19 봉쇄로 함께 갇히게 됐다가 결국 약혼까지 하게 된 사연이 전해졌다.

FP통신·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의 1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중국 북부 산시성 출신인 자오 샤오칭(28)은 지난 12월 중순 타지역에 거주하는 남성 자오 페이(28)와 그의 자택에서 데이트하던 도중 코로나19 봉쇄 명령으로 갇히게 되면서 예상치못한 동거를 하게 됐다.

두 사람은 가족을 통해 서로를 소개받았다. 자오 샤오칭은 처음에 사진만 봤을 땐 자오 페이에 전혀 관심이 없었지만 봉쇄가 한 달 넘게 지속되자 결국 감정이 싹트기 시작했고 결국 결혼을 약속하게 됐다.

자오 샤오칭은 “봉쇄 기간 동안 자오 페이의 집에 머물면서 사과를 실시간방송으로 팔아야 했지만 아무리 늦은 시간이라도 항상 곁에 있었다. 자오 페이는 책임감이 있고 사려 깊다”며 사랑에 빠진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의 인연은 내가 2021년에 거둔 가장 큰 수확”이라며 “이 특별한 인연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충동적인 결정이 되지 않기 위해 6개월 후 결혼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결혼 후 함께 사과 유통업을 할 예정임을 전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