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마 전 남아공 대통령 '부정 무기거래' 재판심리 9월로 연기

제이콥 주마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에 대한 부패 혐의 재판 심리가 9월 9일로 한 달 연기됐다고 뉴스24 등 현지매체가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주마 전 대통령은 이날 피터마리츠버그 고등법원에서 부통령 재임시절(1999~2005년) 프랑스 방산업체 탈레스와 '무기 부정 거래'를 한 혐의로 심리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피터마리츠버그 고등법원은 그러나 주마 전 대통령이 아직 병원에 있는 관계로 심리를 다음 달 9∼10일로 연기했다.

앞서 검찰과 변호인 측도 심리 연기를 요청한 바 있다.

지난달 법정 모독 혐의로 수감돼 15개월 형을 살고 있는 주마 전 대통령은 지난주 의료 검진차 교정시설 외부 병원에 입원했다.

주마 전 대통령 수감 이후 동부지역 콰줄루나탈과 경제 중심 요하네스버그에서는 약탈과 방화 등 폭동이 일어나 350명 이상이 숨졌다.

이날 재판이 열릴 경우 피터마리츠버그에선 다시 소요가 일어날 우려도 제기된 가운데 법원 주변에는 군경이 철조망을 둘러친 채 삼엄한 경비를 펼쳤다.

주마 전 남아공 대통령 '부정 무기거래' 재판심리 9월로 연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