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세 때 미 이민한 직업 외교관…국무부 한국과 근무 땐 여러 차례 방북
바이든, 스리랑카 대사에 한국계 줄리 정 차관보 대행 낙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스리랑카 대사에 한국계인 줄리 지윤 정 국무부 서반구 차관보 대행을 낙점했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스리랑카를 비롯한 9개 지역 대사의 지명을 발표했다.

정 지명자는 국무부 일본 과장과 캄보디아 주재 미국대사관 차석대사 등을 지낸 직업 외교관이다.

서울에서 태어나 5세에 가족과 미국으로 이민했으며 캘리포니아대 샌디에이고 캠퍼스에서 학사를, 컬럼비아대에서 석사를 취득한 뒤 1996년부터 외교관으로 일했다.

국무부 한국과에서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를 담당할 때는 북한을 여러 차례 방문했다.

정 지명자는 지난해 미국외교관협회 9월호 저널 기고문에서 당시 북한 관리들이 자신에게 정말 미국인인지를 한국말로 물었다면서 자신의 할아버지가 전쟁통에 아내 및 세 아이와 떨어져 다시는 보지 못한 것을 그들이 알고 있을지 궁금했다고 적었다.

정 지명자는 기고문에서 '진짜 미국인과 얘기하고 싶다'는 얘기를 수도 없이 듣고 '정말 어디 출신이냐'는 질문을 반복해 받으며 느꼈던 이민자 외교관으로서의 고충과 소회를 털어놨다.

정 지명자는 태국과 이라크, 콜롬비아, 베트남, 일본, 중국 등지에서도 근무했다.

백악관은 정 지명자가 한국어와 일본어, 스페인어, 캄보디아어를 한다고 전했다.

정 지명자의 부친은 화성 탐사로봇 스피릿의 온도 유지 장치를 개발한 재미 과학자 정재훈 박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