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 후 일주일 뒤 심한 두통 발생
사망한 리사 쇼 / 사진 = BBC 뉴캐슬 SNS 캡처

사망한 리사 쇼 / 사진 = BBC 뉴캐슬 SNS 캡처

BBC 지역 라디오 진행자인 40대 여성이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혈전으로 사망했다.

27일(현지시간) 가디언과 BBC 등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BBC 뉴캐슬 라디오 진행자인 리사 쇼(44)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일주일 뒤 심한 두통이 생겼으며, 며칠 후에는 심각한 상태가 됐다고 유족들이 성명을 통해 전했다.

매체 보도에 따르면 중환자실에서 혈전과 뇌출혈로 치료를 받던 쇼는 지난 21일 숨졌으며 뉴캐슬의 검시관이 발행한 잠정 사망증명서에는 쇼의 사망에 관한 조사를 할 것이라고 돼 있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합병증이 고려 요인으로 올라있다. 사망의 직접적 원인은 조사 종결 후 확정된다.

쇼는 2016년 BBC 지역방송에 합류했으며, 지난 7일까지 매일 평일 방송을 진행해 왔다. 현재까지 그에게 알려진 기저질환은 없었다. 영국은 혈전 위험과 접종 이득을 비교해서 40세 이하에는 아스트라제네카 대신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