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배우, 코로나19로 사망
사망 전 남긴 영상엔 열악한 의료 환경 비판
"치료만 잘 받았더라면 살았을 것"
라훌 보라의 아내 조티 티와리가 SNS에 올린 영상

라훌 보라의 아내 조티 티와리가 SNS에 올린 영상

인도의 한 배우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사망한 가운데, 그가 남긴 마지막 영상에는 인도의 열악한 의료 환경에 대한 폭로가 담겨 있었다.

CNN은 11일(현지시간) 인도 배우 겸 유튜버인 라훌 보라(35)가 지난 9일 인도 수도 델리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로 투병 중 숨졌다고 보도했다.

라훌 보라의 아내 조티 티와리는 남편이 사망 전 남긴 마지막 영상을 공유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라훌 보라는 침대에 누워 산소 호흡기에 의지하고 있다. 그는 "현재 산소통은 매우 귀하다. 이게 없으면 환자는 어지럽고 고통스럽다"고 말했다.

말하는 도중 숨이 차는 듯한 모습을 보인 라훌 보라는 "간병인을 호출해도 오지 않는다. 1시간이나 그 이상의 시간이 지나야 간신히 온다. 그 사이 어떻게든 혼자 버텨야 한다"고 했다.

앞서 라훌 보라는 코로나19 투병 중에도 인도의 의료 환경을 지적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남긴 바 있다. 그는 "내가 더 나은 치료를 받았다면 나는 살았을 것"이라는 글과 함께 나렌드라 모리 인도 총리와 마니시 시소디아 델리주 부총리의 계정을 태그했다.

라훌 보라의 아내 또한 "나의 라훌이 우리를 떠났고, 이 사실은 모두가 알지만 그가 어떻게 우리 곁을 떠났는지는 아무도 모른다"며 그가 입원해있던 병원의 부실한 의료 환경을 지적했다.


한편 인도는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30만명 이상씩 들불처럼 번져가고 있는 상황이다. 멈추지 않는 확산세에 의료체계가 붕괴 상태에 놓이고 변이 바이러스도 폭주하면서 사망자 또한 급증하고 있다.

미국 존스홉킨스의대에 따르면 인도의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약 39만1000명, 사망자는 3879명이다. 11일 0시 기준 우리나라에서 확인된 인도 변이만 58건에 이른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