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주요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해외에 거주하는 자국민을 위한 접종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21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재외국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지원하기 위해 각국의 접종 상황과 의료 체계를 조사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진행 방식이 국가별로 달라 각국 사정에 맞춰 지원 대책을 짜야 하기 때문이다.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자국민에게 맞힐 백신 확보조차 쉽지 않은 개발도상국에서 현지 의료 서비스에 불안을 느끼는 사람들이 본국 정부의 지원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코로나19 백신은 초저온 관리가 필요해 보관 시설과 운송 체계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국가에선 일본 정부가 확보한 백신을 어떻게 전달해 접종할지 등 풀어야 할 문제가 적지 않다.

이 때문에 일본 정부는 각국의 실태 조사 결과를 토대로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日정부, 재외국민 코로나 백신 접종 방안 찾는다

선진국에서는 코로나19 유행을 억제하는 데 집단면역이 중요하다고 보기 때문에 외국인을 접종 대상에 포함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개도국에 거주하는 재외국민에 초점을 맞추어 접종 지원 대책을 짤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외무성에 따르면 해외에 거주하는 일본인은 2019년 10월 기준으로 약 141만 명이다.

한편 일본 내에서는 17일 의료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선행접종이 시작됐다.

일본 정부는 의료 종사자 등 우선 대상자의 접종을 마치고 오는 4월부터 65세 이상 고령자와 일반인 등 순으로 1년 이내에 16세 이상 전 국민의 접종을 완료한다는 목표를 잡고 있다.

日정부, 재외국민 코로나 백신 접종 방안 찾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