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가 아프리카 국가들에 화웨이 통신장비를 사용하지 않으면 금융을 지원하겠다고 나섰다. 미국엔 5G 무선통신장비 업체가 없기 때문에 개발도상국들이 화웨이 대신 삼성전자나 노키아, 에릭슨 등을 쓰면 자금을 댈 계획이다.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국제개발처(USAID)의 보니 글릭 차장은 "중국 대신 민주국가 기업들이 만든 하드웨어를 구매하는 개발도상국들에 수십억달러 규모의 대출 등 자금 조달을 제공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화웨이와 ZTE가 배제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USAID는 개도국들에 관련 직원들을 파견해 현지 정치인들과 규제당국 관료들과 면담을 추진하고 '화웨이와 ZTE 통신장비를 사용하는 것은 나쁜 생각'이라고 설득할 예정이라고 글릭 차장은 설명했다. 이들은 중국 통신장비가 개인정보 유출 등의 우려가 있어 '사이버 스파이'에 취약하고, 중국 국영은행들의 금융 지원은 결국 수령국을 '빚의 함정'에 빠뜨릴 것이라는 논리를 앞세워 제3세계 개도국들을 설득할 방침이다.

글릭 차장은 "눈에 잘 안 띄는 작은 활자로 적힌 불리한 항목이 많다"면서 "중국의 대출을 받은 나라들은 어마어마한 양의 빚을 떠안게 되고, 중국은 그 나라의 국유 재산을 차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에 막대한 부채를 상환하지 못한 남아시아의 한 국가가 중국 국영회사에 결국 항구를 팔아야 했던 사례를 그 근거로 내세우겠다고 덧붙였다.

미국이 화웨이와 ZTE 대신 선택하라고 요구할 민주국가의 기업들은 한국과 유럽의 대형 통신장비 제조사들이다. 미국에는 아직 5G 기기에 탑재하는 무선 통신장비를 만드는 이렇다 할 대기업이 없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미 정부는 노키아(핀란드), 에릭슨(스웨덴), 삼성전자(한국) 등 5G 무선 통신장비를 만드는 비(非)중국 대기업들과의 거래에 자금을 댈 계획이며 이들은 반사이익을 보게 될 것이라고 WSJ이 보도했다.

우선 글릭 차장은 이날 핀란드로 출국해 개도국들을 위한 통신 협력 합의를 체결하기 위해 핀란드 정부 관리 및 노키아 등 기업 관계자들과 만날 계획이다. 개도국들의 중국 통신장비 구입을 저지하려는 금융 지원 제공은 미·중 '기술 냉전'이 확전하는 가운데 미국이 채택한 신무기라고 WSJ은 평가했다.

그동안 미국은 유럽의 동맹국들을 위주로 '화웨이 아웃'을 요구했 왔다. 이 움직임을 중국의 의존도가 높은 아프리카로 본격적인 확대에 나선다.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아프리카와 중동에서 화웨이와 ZTE의 시장점유율은 60%에 이른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