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8억원짜리 해안가 고급 주택 사들여…"부부가 아들 키우고 싶은 곳"
영국 해리 왕자 부부, 미국 샌타바버라 새집으로 이사

영국 왕실에서 독립한 해리(35) 왕자와 메건 마클(38) 왕자비 부부가 미국에 새 보금자리를 마련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12일(현지시간) 해리 왕자 부부가 캘리포니아 남서부 샌타바버라에 1천만달러(약 118억원)를 주고 집을 구매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부부는 왕실에서 나온 뒤 미국으로 이주해 할리우드 배우 겸 감독인 타일러 페리 소유의 로스앤젤레스(LA) 저택에 거주하고 있었다.

해리 왕자 부부가 "뿌리를 내리기 위한 의도"로 사들인 새집은 샌타바버라 해안가의 고급 주택가에 위치한다고 텔레그래프는 보도했다.

한 소식통은 "해리 왕자 부부는 첫 아이 아치가 가능한 평범한 일상을 보내며 자라기를 바란다"면서 "이곳은 그들이 아치를 길렀으면 하는 곳"이라고 말했다.

이들 부부는 이미 지난 7월 새집으로 이사해 살고 있다고 미 연예매체인 페이지식스는 전했다.

해리 왕자 부부 대변인은 언론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고 인정하고 "이웃들이 이 가족을 존중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해리 왕자 부부는 영국 왕실을 떠날 계획을 공식 발표하기 전부터 이미 LA 지역에 거처를 알아보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또 다른 소식통은 이들 부부가 애초에 LA에 자리 잡을 생각이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이들 부부는 페리 소유의 저택에서도 또다시 파파라치에 시달리며 허락없이 아들 아치의 사진을 찍은 파파라치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LA에서 북서쪽으로 약 150㎞ 떨어진 이 일대에는 오프라 윈프리와 엘런 드제너러스 등 할리우드 유명 인사들의 자택이 모여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