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만에 입장 선회…美국방장관도 "사고라고 믿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이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폭발의 원인을 두고 판단하기 아직 이르다는 입장을 내놨다.

5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과 스타티르뷴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베이루트 폭발 관련 질문을 받고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무슨 일이 일어났든 간에 끔찍한 일이라는 것"이라면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아직 아무도 모른다"고 답했다. 전날 '끔찍한 공격(terrible attack)'이라고 표현했던 것에서 입장을 선회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누군가 '끔찍한 형태의 장치(terrible explosive-type devices)'를 주변에 뒀다면 어떻게 사고라고 말할 수 있느냐. 아마도 그것은 공격이었을 수도 있다"며 "나는 그 누구도 지금 당장 (사고인지, 공격인지) 말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는 지금 매우 강력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폭발을 공격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고, 그렇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면서 "어찌 됐든 폭발은 끔찍한 사건이었고, 많은 사람들이 죽고, 엄청난 수의 사람들이 다쳤다. 그리고 우리는 레바논을 지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것이 의도적으로 설치된 폭탄이든 아니든 결과적으로 폭탄이 됐다"며 "나는 양쪽(폭발과 사고)을 다 들었다. 폭발은 사고였을 수도, 아니면 매우 공격적인 무언가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군의 최고수장인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같은 날 안보포럼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대부분은 사람들은 보도된 대로 그것이 사고였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해 여전히 정보를 파악하고 있다"며 "우리는 레바논 정부에 연락을 취했으며 지금도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