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기업 처음으로 유인우주선 발사에 성공한 스페이스X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에는 미국 우주군의 위성항법장치(GSP) 인공위성을 쏘아 올렸다고 폭스 비즈니스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스페이스X의 주력 로켓인 팰컨9는 이날 미 우주군의 GSP 위성을 쏘아 올려 궤도에 안착시켰다.

록히드마틴이 제작한 이 위성은 L1C라는 GPS 신호를 사용하는 선진 기술이 적용됐다.

L1C는 미국의 GPS와 유럽연합의 GPS(갈릴레오 시스템)가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된 신호 체계다.

우주군은 이 GPS 위성이 기존 위성보다 "더 정확하고 전파방해도 덜 받는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스페이스X의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는 발사 성공 후 "GPS가 약간 나아졌네"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새 위성의 수명은 15년으로 기존 위성보다 25% 길다.

미 우주군은 이번 위성 발사로 우주 궤도에 GPS 위성을 32개 보유하게 됐다.

당초 이번 발사는 지난 4월에 예정됐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때문에 2개월 연기됐다.

스페이스X, 미 우주군 소속 GPS 위성 쏘아 올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