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시티 치안장관 탄 차에 무차별 총격…배후로 할리스코 카르텔 지목
멕시코시티 경찰수장, 총격피습에 부상…경찰·시민 등 3명 사망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26일(현지시간) 이른 아침 멕시코시티 경찰 수장을 노린 총격이 발생했다.

경찰 수장은 목숨을 건졌으나 지나가던 시민과 경찰 등 3명이 숨졌다.

클라우디아 세인바움 멕시코시티 시장은 트위터를 통해 "오전 6시 38분 오마르 가르시아 아르푸치 멕시코시티 치안장관이 공격을 받았다"며 "생명에 위험은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밀레니오, 레포르마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어둠이 채 걷히지 않은 시간 멕시코시티의 로마스데차풀테펙 도로에서 무장 괴한들이 탄 트럭이 아르푸치 장관이 탄 SUV를 막아 세우고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중화기로 무장한 괴한들이 경찰과 교전을 주고받는 장면은 인근 CCTV에도 담겼다.

멕시코시티 경찰수장, 총격피습에 부상…경찰·시민 등 3명 사망

이 공격으로 경찰 2명과 차를 타고 우연히 지나던 27세 여성 1명이 총에 맞아 숨졌다.

여성의 차에는 남편과 어린아이 두 명도 타고 있었다고 일간 레포르마는 전했다.

총알 세 발을 맞고 병원으로 옮겨진 아르푸치 장관은 3시간여 후 트위터에 "CJNG의 비열한 공격을 받았다"고 썼다.

CJNG는 멕시코의 악명높은 마약 조직인 '할리스코 신세대 카르텔'의 약자다.

아르푸치 장관은 "멕시코는 비겁한 범죄조직과 계속 맞서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멕시코시티 검찰은 이번 공격과 관련해 총 12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멕시코에선 CJNG를 비롯한 카르텔이 경찰과 군 등을 공격하는 사건이 드물지 않게 발생한다.

그러나 멕시코시티에선 좀처럼 없는 일이었다.

특히 이번 총격이 발생한 로마스데차풀테펙 지역은 부유층 주택과 외국 대사관 등이 모여있는 지역으로, 멕시코시티 내에서도 안전한 곳으로 꼽혔다.

멕시코시티 경찰수장, 총격피습에 부상…경찰·시민 등 3명 사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