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치러진 한국 총선 결과를 놓고 디지털 부정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일본 도쿄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일본의 주요 일간 신문 가운데 4월 한국 총선과 관련한 부정 의혹을 다룬 것은 도쿄신문이 처음이다.

도쿄신문은 이날 '한국 총선거 디지털 부정인가'라는 제목의 서울발 석간판 기사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했지만, 개표 과정에서의 조작 의혹이 부상해 재개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이 부정 개표 의혹의 근거로 든 것은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3개 지역에서의 사전 투표 득표율이다.

도쿄신문은 각 지역의 사전투표 득표율에서 민주당이 63%, 미래통합당이 36%로 고르게 나타났다며 이는 지역별로 금융, 제조, 농업 등 산업구조가 다양해 주민 소득이나 생각, 생활양식에 차이가 있는 상황에서 나온 수치여서 선거 직후부터 '63대 36은 우연인가'라는 말이 나돌았다고 지적했다.

도쿄신문 "한국 4월 총선, 디지털 부정 의혹" 보도

도쿄신문은 이와 관련해 미국 통계학자인 월터 미베인 미시간대 교수가 지난 5월 '한국 총선의 통계적 이상 수치와 부정선거'란 제목의 논문을 발표했다며 2019년 볼리비아 대선 등 세계 각국의 부정선거 의혹을 지적한 인물로 미베인 교수를 소개했다.

이 신문은 다만 지금까지 한국 총선에서 실제로 부정이 저질러졌는지를 뒷받침할 유력한 물증이 나오지는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보수계 단체 등이 개표 과정에서 해커 침입에 의한 전산 조작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상황에서 중앙선관위가 지난달 하순 개표 과정을 재현하는 행사를 열어 컴퓨터에 통신 기능이 없는 점을 들어 해킹 가능성을 부인했다고 도쿄신문은 전했다.

도쿄신문은 한국의 역대 선거에선 거의 매번 낙선자 진영이 부정선거를 주장해 왔고 주류 언론사의 관심도 높지 않지만, 이번에는 해외를 포함한 제3자가 부정 의혹을 제기하는 것이 다른 양상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