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뮤직 IPO 재추진…내달 나스닥 상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기업공개(IPO) 계획을 한차례 연기했던 미국의 워너뮤직그룹(WMG)이 26일(현지시간) 최대 18억2천만 달러(약 2조2천억원) 규모의 IPO 계획을 밝혔다.

로이터 통신과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워너뮤직은 자사 전체 주식의 13.7%에 해당하는 7천만주를 매각하는 내용의 계획안을 증시 당국에 제출했다.

주당 희망가는 23~26달러(2만8천343~3만2천40원)로, 최고 희망가를 적용하면 워너뮤직의 시가총액은 133억달러(16조4천억원)에 달한다.

공모가는 다음 달 2일 확정되고 이튿날 나스닥에 정식 상장될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 3위의 레코드 레이블사인 워너뮤직은 마돈나, 닐 영, 리조, 카디 비, 에드 시런, 브루노 마스, 레드 제플린 등 가수의 소속사로 우크라이나 태생 억만장자인 렌 블라바트니크의 회사인 액세스 인터스트리즈가 소유하고 있다.

렌은 2011년 3개 사모회사로부터 워너뮤직을 33억 달러에 인수했다.

워너뮤직의 이번 IPO는 올해 뉴욕증시에서 가장 큰 규모다.

워너뮤직의 상장은 스포티파이, 애플 뮤직 등과 같은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이용 증가로 최근 수년간 회복세를 보이다 코로나19 사태로 휘청거린 음악산업의 성장 가능성을 상징하는 것으로 미국 언론들은 해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