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4분기 8.1%…0.4%P↓
쉬운 고용·해고로 채용 '활기'
프랑스의 지난해 4분기 실업률이 8.1%로, 11년 만에 최저로 낮아졌다. 양호한 고용 지표로 에마뉘엘 마크롱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연금개혁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마크롱 '노동개혁' 통했다…佛 실업률 11년 만에 최저

프랑스 통계청은 지난해 4분기 실업률이 전 분기보다 0.4%포인트 하락한 8.1%로 집계됐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진행 중이던 2008년 이후 최저치다. 로이터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인 8.5%보다 훨씬 낮았다.

프랑스는 높은 실업률이 경제의 최대 난제 중 하나였다. 마크롱 대통령이 2017년 5월 취임할 당시만 해도 실업률이 10%를 간신히 밑도는 수준이었다. 마크롱 대통령이 대선 후보 당시 2022년까지 실업률을 7% 수준으로 끌어내린다는 목표를 주요 공약으로 내세운 이유다.

로이터통신은 “마크롱 정부의 정책 노력이 빛을 발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분석했다. 프랑스는 마크롱 대통령 주도로 고용과 해고를 쉽게 하는 내용의 강도 높은 노동개혁을 추진했다. 그 결과 정규직 고용에 대한 부담이 줄어든 기업들이 채용을 늘리고 있다. 혁신기업 창업 지원 확대 등도 프랑스의 노동시장 상황을 더 좋게 하는 요인으로 풀이된다.

로이터통신은 낮아진 실업률이 마크롱 대통령의 연금개혁 추진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프랑스는 지난해 말부터 퇴직연금 체계를 간소화하고 은퇴 연령과 수급 시기를 늦추는 것을 골자로 한 연금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시민들은 이와 관련해 “정부가 연금 수령액을 줄이기 위해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대규모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