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의료진 1천400명 우한에 추가 투입
우한 대학들 야전병원 변신…병상 5천400개 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가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대학 캠퍼스까지 야전병원으로 개조해 5천400개의 병상을 추가로 확보하기로 했다
8일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후야바오(胡亞波) 우한시 상무부시장은 전날 밤 브리핑에서 공산당 후베이성 당교와 우한시 소속 4개 대학을 지정 치료소로 개조해 5천400개의 병상을 갖추고 경증 환자를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우한시는 이미 이번주에 컨벤션센터와 체육관 등 3개소에 5천250개의 병상을 설치했다.

우한시는 열흘 만에 건설한 병상 1천개 규모의 훠선산(火神山) 병원에서 전날부터 환자를 받기 시작했으며 거의 동시에 지은 병상 1천600개 규모의 레이선산(雷神山) 병원은 이날 사용 허가를 내기로 했다.

외부 의료진도 속속 우한으로 투입되고 있다.

전날 밤 1천400명의 의료진이 우한에 도착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