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캔자스서 같은 반 친구에 손으로 총질한 여중생, 중죄로 기소

손으로 총 모양을 만든 뒤 이를 같은 반 친구들에게 겨눈 미국 캔자스주(州)의 13세 여중생이 중범죄로 기소됐다고 NBC 방송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건은 지난달 18일 캔자스주 캔자스시티에서 남쪽으로 약 21㎞ 떨어진 오버랜드 파크의 웨스트리지중학교에서 일어났다.

이 여중생은 당시 같은 반 친구 중 5명을 죽일 수 있다면 누구를 선택할지에 대해 한 친구와 얘기하고 있었다.

이 여중생은 이 질문을 듣고 손으로 총을 만든 뒤 다른 4명을 차례로 겨누고 마지막으로 자기 자신을 겨눴다.

당시 이 여중생의 행동에 위협을 느낀 누군가가 학교의 온라인 괴롭힘 방지 앱을 이용해 학교 행정관에게 이런 사실을 신고했다.

행정관은 자체 조사를 한 뒤 학교보안관에게 이를 알렸다.

시(市) 경찰서 소속 경찰관인 학교보안관은 이 여중생과 신고한 학생을 면담한 뒤 잠재적 위협에 해당하는 행위가 있었음을 확인하고 이 여중생을 체포했다.

존슨카운티 지방검사실은 증거를 검토한 뒤 이 여중생을 중범죄에 해당하는 협박 혐의로 기소했다.

경찰은 "학교 폭력에 대한 신고와 이런 비극을 막기 위해 무슨 조치를 했어야만 하느냐에 대한 질문이 너무 자주 제기된다.

학교에서의 위협은 아주 심각하게 다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여중생의 할아버지 존 캐버노는 이 사건이 교장 선생님 선에서 해결됐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내 손녀는 그저 큰소리로 불평했던 것일 뿐"이라며 "손녀딸의 미래가 정말 걱정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