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中부총리 만날 것"…류허 "기꺼이 협력 의향"
류허, 美재계와 회동해 ""대단한 성의로 美와 협상 원해"
대표단 협상 후 만찬…7월말 이후 첫 만남, 전망은 '불투명'
미중, 워싱턴서 고위급 무역협상…트럼프 "협상 매우 잘 돼"(종합2보)

미국과 중국이 10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서 무역 분쟁 해결을 위한 양국 고위급 무역 협상에 나선 가운데 첫날 협상을 마무리했다.

AP·로이터통신과 CNBC 방송에 따르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끄는 미 대표단과 류허(劉鶴) 부총리를 단장으로 하는 중국 대표단은 이날 USTR에서 진행한 협상을 오후 늦게 마무리했다.

류 부총리는 오전 9시께 USTR에 도착해 라이트하이저 대표와 므누신 장관의 안내를 받아 협상장으로 들어갔다.

중국 대표단의 주요 구성원으로는 중산 상무부장(장관)과 이강 인민은행장, 닝지저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등이 포함됐다.

CNBC에 따르면 므누신 장관은 오후 4시 직전에 협상장을 떠났다.

그는 협상이 어떻게 진행됐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미소만 지었다고 CNBC는 전했다.

류 부총리는 므누신 장관이 떠난 지 약 1시간 뒤인 오후 5시께 회담장을 나섰다.

미중 협상단은 만찬을 가질 예정이어서 이날 협상은 마무리됐다고 CNBC는 전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류 부총리는 전날 국제통화기금(IMF)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총재, 마이런 브릴리언트 미 상공회의소 수석부회장 등과 만나 이번 미·중 무역 협상에 중국이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류허 부총리는 브릴리언트 부회장과 만난 자리에서 "무역전쟁은 중국과 미국에 불리하고 전 세계에도 이롭지 못하며 업계와 소비자 모두에게 큰 손해를 끼친다"면서 "중국은 이번에 대단한 성의를 가지고 와서 미국 측과 무역 균형, 시장 접근, 투자자 보호 등 공통 관심사를 진지하게 논의하고 협상에 적극적인 진전이 있길 원한다"고 밝혔다.

류 부총리는 게오르기에바 총재와 회동해서는 "무역전쟁 중지는 전 세계의 공통된 바람"이라면서 "중국은 평등과 상호 존중을 바탕으로 미국 측과 협상을 통해 공동 관심사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마찰이 커지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중, 워싱턴서 고위급 무역협상…트럼프 "협상 매우 잘 돼"(종합2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과의 협상과 관련, "매우 잘 됐다(very well)"며 협상이 이튿날 재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것이 정말 잘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정말 잘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나는 말할 것"이라며 낙관적 입장을 보였다.

이어 "우리는 중국과 매우, 매우 좋은 협상을 했다"며 "우리는 매우 잘하고 있다.

우리는 내일 바로 여기에서 그들을 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전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나는 내일(11일) 백악관에서 (류허) 부총리를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트윗에서 "중국과의 협상의 중요한 날(Big day)"이라며 "그들은 합의하기를 원한다.

하지만, 나는?"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백악관의 한 관리는 이날 협상과 관련, "아마도 예상보다 더 좋다"며 협상이 잘 진행됐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이날 미·중 고위급 무역 협상은 7월 말 이후 2개월여만이다.

그러나 협상 전망이 그리 밝지 않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홍콩 일간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양국이 7일 개최한 실무협상에서 전혀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중국 협상단은 미 기업에 대한 기술이전 강제, 중국 기업에 대한 정부 보조금 지급 등 미국이 설정한 핵심 협상의제의 논의를 회피했으며 미국산 농산물 수입 확대와 지식재산권 보호 등 2개 의제에 주력했다고 SCMP는 보도했다.

로이터도 미 상무부가 중국 신장 지역의 이슬람 소수민족에 대한 인권 침해를 언급하며 중국 기관과 기업 등 총 28곳을 제재 대상으로 올려 회담을 둘러싼 분위기가 더욱 안 좋아졌다고 전했다.

미 국무부는 이에 더해 신장 문제와 관련된 중국 관리들에 대한 비자 제한 조치를 취했다.

AP는 이번이 양측의 13번째 협상이라며 "중국이 로봇과 자율주행차와 같은 첨단산업에서 세계 선두 주자가 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기술을 훔치고 외국 기업들에 무역 기밀을 넘기도록 압박하고 있다는 미국의 주장으로 협상은 교착 상태"라고 전했다.

이번 협상은 미국의 대중 관세 인상을 앞둔 가운데 이뤄졌다.

USTR은 이달 15일부터 2천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관세율을 기존 25%에서 30%로 인상할 방침이다.

USTR은 오는 12월 15일에는 소비재가 대거 포함된 1천6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15% 관세를 추가로 부과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