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이 승인해야 내놓을 것"
페이스북이 가상화폐 ‘리브라’ 출시를 늦추기로 했다.

15일(현지시간) 미국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페이스북 자회사 칼리브라에서 가상화폐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데이비드 마커스 칼리브라 최고경영자(CEO)는 미 의회 사전답변서를 통해 “규제당국의 우려에 관해 충분히 논의하고 적정한 승인을 받기 전까지는 리브라를 내놓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당초 내년 초 리브라를 내놓을 계획이었다. 세계 24억 명에 달하는 페이스북 이용자를 기반으로 자체 가상화폐를 개발한다는 구상이었다. 그러나 미 행정부, 의회, 금융권 등이 우려의 목소리를 내자 한발 물러섰다. 미 의회는 16일 상원 은행위원회, 17일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서 마커스 CEO의 청문회를 연다. 앞서 맥신 워터스 하원 금융서비스위원장은 페이스북 등에 리브라 개발 작업을 2020년 초로 연기할 것을 요청했다.

마커스 CEO는 미 행정부와 의회 등의 지적은 기우라고 주장했다. 그는 “리브라 이용자의 계정과 금융 정보를 페이스북과 공유하지 않는다”며 “가상화폐 이용 정보를 가지고 맞춤형 광고를 내보내는 일도 없을 것”이라고 했다. 페이스북이 거대 가상화폐 이익을 독점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리브라를 통해 돈을 벌 것으로 기대하지는 않는다”며 “소비자와 기업이 페이스북을 더 많이 이용하게 이끌어 광고 매출이 늘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변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