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시티 거주 63명 분석…"심장서 g당 20억개 대기오염 입자 발견"
英연구팀 "대기오염, 심장 기능에 치명적 손상 유발"

대기오염이 사람의 심장 기능에 치명적인 해를 끼친다는 연구 결과가 국제학술지 '환경연구'(Environmental Research)에 실렸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랭커스터대의 바버라 마헤르 교수팀은 대기오염으로 악명높은 멕시코시티에 거주하다 교통사고로 숨진 63명의 심장 조직을 분석해 이러한 결론을 얻었다.

연구 대상자들의 평균 나이는 25세로, 생전에 흉부 외상은 없었다고 한다.

연구팀은 이들의 심장 조직에서 대기오염으로 생성된, 철 성분이 다량 함유된 나노입자의 수를 계산하고 이 나노입자들이 심장 조직 내 어느 곳에 있으며 어떤 해를 끼치는지 등을 들여다봤다.

그 결과, 연구 대상자들의 심장 조직에서 g당 20억∼22억개의 나노입자가 발견됐다.

이는 비교적 대기오염이 덜한 지역 거주자 대비 2배에서 많게는 10배까지 더 높은 수치라고 연구팀은 전했다.

연구 대상자 가운데 가장 어린 3살짜리 어린아이의 심장 펌프 근육 세포에서도 미세한 대기오염 입자가 발견됐으며, 이는 관련 기능에 손상을 입힌 것으로 연구팀은 파악했다.

대기오염으로 생성된 철 성분 나노입자가 인간 세포에 심각한 해를 끼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는 과거에도 있었지만, 심장 질병과의 직접적인 연관성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가디언은 전했다.

앞서 마헤르 연구팀은 2016년 똑같은 나노입자가 사람의 뇌에서도 발견됐으며, 이는 알츠하이머와 같은 질병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한 바 있다.

마헤르 교수는 대기오염 입자가 모든 연령대에 영향을 미치지만, 특히 어린이들의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는 "이번 연구 결과는 (대기오염 입자에 의해) 매우 어린 아이들의 심장과 뇌가 둘 다 손상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최근에는 사람이 미세한 대기오염 입자를 들이마시면 이 입자가 혈관을 타고 인간의 모든 신체 기관과 세포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대기오염이 심혈관 질환에 미치는 영향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마크 밀러 에든버러대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일부 불확실한 부분이 있긴 하지만 대기오염 입자가 신체 여러 부분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점을 더 잘 이해하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를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까운 거리는 걷고 자전거를 타도록 유도함으로써 자동차의 수를 감축해 배출되는 (대기오염) 입자를 줄이려는 더 큰 노력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