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생산 中공장 옮기나…"폭스콘 회장, 내달 인도行"

애플의 최대 협력업체인 대만 폭스콘(훙하이 정밀공업)이 아이폰 생산공장을 인도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생산업체인 폭스콘은 아이폰 계약물량의 대부분을 중국에서 조립하고 있다.

미·중 무역전쟁의 후폭풍 때문에 중국 내 아이폰 생산공장이 이전될 수 있는 관측이 적지 않았다.

앞서 로이터통신도 "애플이 최신형 아이폰을 인도에서 조립하기로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WSJ은 폭스콘 내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인도를 생산지역에 포함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궈타이밍(郭台銘) 폭스콘 회장이 다음 달 설 연휴 직후에 인도를 방문해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중국에 대한 생산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조치라고 WSJ은 설명했다.

애플로서도 시장점유율이 미약한 인도 시장을 더 적극적으로 공략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인도는 전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스마트폰 시장으로 꼽힌다.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중국 샤오미와 점유율 1위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하는 가운데 애플 아이폰의 점유율은 1~2%대에 불과하다.

일부 저가모델은 지금도 인도에서 생산된다.

애플의 다른 계약업체인 대만 위스트론은 지난 2017년부터 소형 저가형 모델인 아이폰 SE 등을 인도에서 조립하고 있다.

그렇지만 아이폰 XS를 비롯한 최신형 제품들은 중국 내 폭스콘 공장에서 출하된다.

폭스콘은 저임금 비숙련 노동자들을 대규모로 투입해 애플 제품을 조립한다.

따라서 아이폰 공장의 인도 이전이 현실화하면 중국 내 생산 물량이 축소되면서 대량 감원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