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인권·뷰티업계 분야 유명여성 피살 잇따라
이라크의 인스타그램 셀럽 '미스 바그다드', 의문의 죽음

인스타그램에서 약 270만 명의 팔로워를 거느리며 이름을 알린 이라크의 22세 여성 모델이 27일(현지시간) 바그다드에서 괴한의 총격에 숨졌다.

28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타라 파레스라는 이라크 유명 여성 모델이 전날 새벽 5시30분께 바그다드 시내에서 포르셰 승용차를 타고 가다 괴한의 총격에 숨졌다.

파레스는 오토바이에 탄 남성 2명이 쏜 총에 세 차례 맞고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이라크 내무부는 28일 용의자 1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발표했다.

'미스 바그다드' 당선자로, '미스 이라크' 선발대회에서도 2위를 했던 파레스는 대담한 옷차림과 활발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으로 온라인에서 유명인사가 됐다.

파레스의 이름을 딴 패션·뷰티 브랜드가 나오기도 했다.

이라크인 아버지와 레바논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파레스는 기독교도로, 이라크 북부 쿠르드자치지역 아르빌에 거주하면서 바그다드를 종종 찾았다.

파레스의 피살을 둘러싸고 중동 언론에선 여러 의혹과 음모론이 제기됐다.

일각에선 여성의 사회 활동과 신체 노출을 심하게 배격하는 이슬람 극단주의자의 테러라고 주장했고, 뷰티 사업에서 독점을 바라는 터키, 이란계 경쟁사가 청부 살해했다는 의혹도 나왔다.

이라크 일부 현지 언론은 파레스가 성직자 출신의 정치인에게서 성매매 제안을 받았으나 이를 거절했다고 폭로하는 동영상을 공개하면서 이와 연관됐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파레스는 이 동영상에서 "그와 같은 부류의 사람들은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은 즐기면서 남은 해선 안 된다고 하는 이중잣대를 들이댄다"며 "나는 (정치인처럼) 시아, 수니를 차별하지도 않고 다른 이의 돈을 훔치지도 않는다"고 비판했다.

사건 발생 후 파레스의 인스타그램에는 그를 추모하는 글과 흑백사진이 잇따라 게시됐다.

온라인에는 "어린 이라크 모델은 다른 소녀처럼 삶을 즐기고 사랑했을 뿐인데 불행히도 과격분자가 쏜 총에 맞아 죽었다.

끔찍한 뉴스에 정말 마음이 아프다", "이번 목요일엔 타라…다음 주엔 누가 될 것인가" 등 추모의 글이 이어졌다.

최근 이라크에서는 유명여성들의 죽음이 잇따랐다.

파레스의 죽음 이틀 전에는 여성인권 활동가 수아드 알알리가 시장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으로부터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

지난달 16일에는 '이라크의 바비'로도 알려진 성형외과 의사 라피프 알야세리가 살해됐고, 일주일 후에는 바그다드의 한 뷰티센터의 소유주인 라샤 알하산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하이데르 알 아바디 이라크 총리는 이들 사건이 계획된 범죄라면서 내무부와 정보당국에 범인을 신속히 체포하고 배후를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