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시진핑 주석 마중 나와…악수 후 기념촬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을 위해 만났다.

6일(현지시간) 양국 정상은 정상회담 장소인 플로리다 주 팜비치의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오후 6시30분 예정됐던 공식만찬에 앞서 마라라고 리조트에 도착한 시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를 만찬장 건물 앞에서 직접 마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승용차에서 내리는 시 주석과 악수를 하며 인사했고 양국 정상 내외는 만찬장 계단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실내로 들어갔다.

만찬에는 양국 정상과 공식 수행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