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런던이 64년 만에 올림픽을 다시 개최하게 됐다.

런던은 6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2012년 하계올림픽 개최지 결선투표에서 예상과 달리 강력한 유치 후보도시였던 프랑스 파리를 제치고 개최권을 획득했다.

이로써 런던은 1908년과 1948년에 이어 통산 세 번째 올림픽을 치르게 됐다.

이에 앞서 모스크바는 1차 투표에서 최소표를 얻어 제외됐고 뉴욕은 2차 투표,마드리드는 3차 투표에서 각각 탈락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