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로 인한 사망자수가 계속 증가하는 가운데 사스 바이러스가 중국의 군 생물무기 연구시설로부터유출됐을 수도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미국 워싱턴 소재 싱크탱크(두뇌집단)인 제임스타운 재단의 리처드 피셔 선임연구원은 대부분의 발병사례가 사스는 자연 발생적인 것임을 뒷받침해주고 있지만 생물무기 연계설도 배제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피셔 연구원은 "사스가 무기라는 증거는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지만, 사스의 특성을 가진 진짜 무기가 무력 분쟁에서는 결정적인 것이라는 점을 입증할 많은 방법들이 있다"고 말했다.

중국의 대표적인 반 체제 인사 웨이징성(魏京生)도 지난 4월 28일자 인터내셔널해럴드 트리뷴지에 기고한 칼럼에서 "사스가 중국의 생물무기 연구시설에서 유출됐다"는 중국 내부의 소문을 전하면서 후진타오(胡錦濤) 총서기가 이같은 소문 불식을위해 군 생물무기 연구시설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많은 전문가들은 사스와 생물무기의 연관을 입증할 증거가 없다면서이는 신빙성이 없는 것으로 보고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재 비확산문제연구센터의 동아시아 전문가인 스테파니 리지는 "이 추측은 전혀 근거없는 것"이라면서 "사스와 생물무기간 연관관계를 입증할만한 어떠한 보고서도 보지 못했다"고 일축했다.

사스 바이러스 감염자중 90%이상이 회복되는 등 사스의 사망률이 세균성 생물무기보다 낮고, 전염성도 낮다는 점도 생물무기 연관설이 근거없는 것임을 입증하는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그러나 피셔 연구원은 바로 이같은 점들이 사회내 공포를 확산시키고 정치적 불안정을 촉발하려는 세력들이 사스를 군사적 용도로 사용하도록 만드는 특성이라고주장했다.

그는 "한 국가의 정부가 중요한 보건 문제에 몰두하게 되면 다른 잠재적 위협에는 신경을 쓰지 못하게 되고, 따라서 외부의 공격이 성공할 기회는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사스와 생물무기 연계설은 특히 중국내에 공격용 생물무기 프로그램이 존재한다는 사실에 근거하고 있다.
미국 정보소식통들에 따르면 중국 인민해방군은 과거 20여년간 그 규모를 축소하긴 했지만 여전히 공격용 생물무기 프로그램을 보유하고 있다.

피셔 연구원은 "이 분야에 대한 인민해방군의 정책이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기때문에 그들이 최소한의 생물무기를 보유하고 있다는 추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베이징 AFP=연합뉴스) hoon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