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굴지의 기업인 "웨스팅하우스일렉트릭사"가 앞으로 CBS를 주축으로
한 방송업에 주력하기 위해 오는 12월1일부터 회사 이름을 바꾼다.

17일 월스트리트저널지 보도에 따르면 피츠버그에 소재한 웨스팅하우스는
주업종인 발전분야 등을 매각처분하고 그 대신 지난 95년 인수한 유서깊은
CBS 네트워크와 라디오, 케이블 방송 등 방송업에만 전념할 예정이다.

웨스팅하우스가 오는 12월 1일부터 상호와 주식 심벌도 모두 CBS로
바꾸기로 함에 따라 지난 한세기동안 미국내서 가장 널리 알려진 상호중의
하나였던 이 회사의 이름이 사라지게 된다.

웨스팅하우스는 최근 독일의 지멘스 AG가 자사의 일반 발전부문사업을
15억3천만달러에 매입하는데 동의했음을 확인하고 남아있는 핵발전설비
부분 등의 사업도 내년까지 모두 매각처분할 것이라고 밝혔다.

웨스팅하우스의 마이클 조단 회장은 회사의 역사를 회고하면서 "우리는
결코 이같은 상황을 예상하지 못했다"고 전제하고 "이 회사가 상처입은
회사였으나 지금은 매우 건강한 회사가 됐다"고 말했다.

조단 회장은 또 "웨스팅하우스가 이제 지난 1920년 자회사였던 KDKA
라디오 방송이 피츠버그에서 미 최초로 상업방송을 시작했던 유산을 다시
이어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