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T에너지 창원공장. 사진=SNT에너지
SNT에너지 창원공장. 사진=SNT에너지
는 자회사인 케이에이치이를 1대 0 비율로 흡수합병한다고 6일 공시했다. 합병 기일은 내년 2월 7일이다. SNT에너지는 합병 목적에 대해 "동종업종간 시너지 창출 및 생산시설 확충과 경영효율성 제고를 통한 주주가치 극대화"라고 밝혔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