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예탁결제원
사진=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상장사 40곳의 주식 1억6283만주가 다음 달 중 의무보유에서 해제된다고 31일 밝혔다.

의무보유등록이란 최대주주와 인수인이 소유한 주식을 일정 기간 동안 매도하지 못하도록 예탁결제원에 전자등록하는 제도다.

증권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에서 3개사 3916만주, 코스닥시장 37개사 1억2367만주가 의무보유에서 풀린다.

의무보유 해제 주식 수량은 가 2163만주로 가장 많았고 디에스앤엘(1920만주), 엔에이치올원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1410만주)가 뒤를 이었다.

발행수량 대비 해제수량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64.32%)로 집계됐다. 이어 일진하이솔루스(59.56%), 디에스앤엘(58.53%) 순이다.

9월 중 의무보유등록이 해제될 주식수량은 전달(1억9259만주) 대비 15.4% 감소했고 작년 같은 기간(2억8266만주)과 비교하면 42.4% 줄었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