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빗썸

사진=빗썸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국내 가상자산사업자(VASP) 중 가장 많은 자금세탁방지(AML) 전문가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빗썸에 따르면 국내 29개 가상자산사업자(VASP)의 평균 AML 자격증(CAMS) 보유 인원은 2.03명, 빗썸을 제외한 원화마켓 운영 거래소 사업자의 평균 보유 인원은 3.7명에 불과하다. 작년 말 기준 빗썸에는 업계 평균보다 11배 많은 22명의 CAMS 보유자가 재직 중이다.

CAMS 자격증은 전 세계 180개국에 8만2000명의 회원을 보유한 미국 자금세탁방지전문가협회(ACAMS)가 발행하는 AML 자격증으로, 업계 최고 공신력을 갖고 있다.

빗썸은 "지난해부터 AML 전문 인력을 적극 영입하고, 사내 교육을 통해 관련 시스템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올해 1월 기준으로는 작년 연말보다 5명 늘어난 27명의 자격증 보유자가 빗썸에서 근무 중"이라며 "앞으로도 금융권에 버금가는 AML 체계와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노력하며 가상자산 업계의 투명성과 신뢰도 향상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근섭 ACAMS 한국 대표는 "자금세탁방지 업무는 전문 인력을 확보하고 양성하는 것부터 시작된다"며 "빗썸을 비롯한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들이 AML 자격증 취득과 같은 제도 마련에 앞장서는 일은 바람직한 발전 방향"이라고 말했다.

이영민 블루밍비트 기자 20min@bloomingbit.io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