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분기 순이익 4532억원
올 들어 3분기까지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순이익이 4500억원을 넘겨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세계적으로 상장지수펀드(ETF) 투자 열기가 뜨거운 가운데 미국 자회사인 ETF 전문운용사 글로벌X의 선전이 실적을 끌어올렸다. 4분기에도 호실적이 이어지면 연간 기준 사상 최고 실적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에셋운용 올 순익 '사상 최대'…해외 부문이 국내 부문 넘었다

15일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올해 1~3분기 누적 연결 기준 영업이익 3124억원, 순이익 4532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83.4%, 62.4% 늘어난 규모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1~3분기 누적 기준 사상 최대 기록이라고 설명했다.

해외 법인이 효자 노릇을 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국내 운용사 중 유일하게 해외에서 직접 펀드를 판매한다. 2003년 홍콩에 자산운용사를 설립한 것을 시작으로 해외 시장에 진출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해외 법인의 1~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85.6% 증가한 1355억원으로 집계됐다.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13.5% 늘어난 2651억원이었다. 1~3분기 누적 기준으로 역대 최대 실적이다. 순이익은 국내 법인을 뛰어넘었다. 해외 법인 전체 펀드 운용 규모(순자산)는 2016년 말 13조9800억원에서 올해 3분기 말 90조6028억원으로 6.5배 수준으로 급증했다.

ETF 투자 열기 속에 미국 자회사 글로벌X의 ETF 순자산은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올 들어 3분기까지 순자산이 200억달러가량 늘어 지난달 400억달러를 돌파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2018년 인수한 글로벌X는 현재 88개 ETF를 운용하고 있다.

국내 법인 실적도 누적 기준 사상 최대치다. 국내 법인의 1~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1771억원, 순이익은 2437억원이었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87.6%, 12.1% 늘었다. 회사 측은 “ETF와 타깃데이트펀드(TDF) 수탁액이 늘어난 게 주효했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3분기 실적만 따로 떼서 보면 영업이익이 840억원, 순이익이 837억원이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8.6% 늘었지만 순이익은 37.9% 줄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