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미 의원 "금융당국, 건전한 투자문화 조성 위해 노력해야"
"증권거래 수수료 수익, 코로나19 이후 최대 400% 급증"

코로나19 이후 증권사의 증권거래 수수료 수익이 최대 40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58개 증권사의 증권거래 수수료 수익은 코스피 기준으로 전년 대비 평균 110% 증가했고, 코스닥 기준으로 전년 대비 평균 7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피 기준으로 많은 증권거래 수수료 이익을 얻은 회사를 보면 NH투자증권(875억원), KB증권(838억원), 미래에셋증권(816억원), 삼성증권(784억원), 신한금융투자(544억원) 등의 순이었다.

이들 5개 증권사의 증권거래 수수료 수익 평균 증가율은 207%에 달했다.

코스닥 기준으로 많은 증권거래 수수료 수익을 본 증권사는 KB증권(695억원), NH투자증권(690억원), 삼성증권(654억원), 미래에셋증권(653억원), 키움증권(548억원) 순이었다.

5개 증권사의 증권거래 수수료 수익 평균 증가율은 111%였다.

일본계 노무라금융투자는 수익 금액으로 상위권에 들지는 못했지만, 코스닥 기준 수수료 수익이 2019년 2억4천만원에서 2020년 12억2천만원으로 407% 늘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진선미 의원은 "코로나19 이후 증권거래 관심도가 높아지고 개인투자자들의 단기매매가 증가해 증권거래 수수료도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며 "과도한 단기매매를 조절하고 건전한 투자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금융당국의 노력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