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화장품 대장주' LG생활건강이 지난 22일 사상 최대 상반기 실적을 발표했지만 3거래일 연속 주가가 하락했다. 증권사들도 목표주가를 줄줄이 하향하고 있다. 중국 사업 성장률이 기대에 미치지 못해서다.

26일 LG생활건강은 3.08% 내린 148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달 19일부터 6거래일 연속 하락세다. 22일 LG생활건강은 상반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 영업이익, 순이익을 기록했지만 주가 반등에는 실패했다. LG생활건강의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706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9% 증가했다.

증권사들도 목표주가를 하향조정하고 있다. KB증권은 이날 LG생활건강에 대한 목표주가를 195만원으로 7% 내렸다. 앞서 올 초에는 LG생활건강의 주가가 200만원선을 넘길 거라 내다봤었다. 전 주에는 교보증권, 현대차증권 등이 목표주가를 하향조정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아예 투자의견을 중립으로 내렸다.

LG생활건강의 중국 사업 성장률이 부진했다고 봐서다.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2분기 중국 법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 성장했으나 직전 분기 대비 10% 하락하면서 시장 성장률(전 분기 대비 5%)을 하회하는 흐름을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올해 LG생활건강의 1분기 중국 시장 화장품 매출 추정치가 26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5.8% 폭증했던 데 따른 역기저 효과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고가 한방 화장품 라인 ‘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에 그친 것으로 추정된다.

여기에 중국 상반기 최대 전자상거래 행사인 6·18 행사는 양날의 검이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6·18 행사로 지나치게 매출이 집중되는 경향이 있다"며 "6·18 행사 마케팅 비용 증가로 중국 사업 영업이익률은 7%에 그쳐 전년 동기 대비 5%p 하락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3분기 실적도 미지수다. 박종대 연구원은 "화장품 사업의 경우 중국 지역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물류가 지체되고 있고, 생활용품·음료 사업의 경우 글로벌 원부자재 가격 부담이 커진 상태에서 캔 공장 화재 등으로 실적 불확실성이 커졌다"고 했다.

당분간은 코로나19 재확산 등 불확실성이 해소되기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게 증권가의 분석이다.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지난달 6·18 행사에서 ‘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0%로 대폭 성장했던 점 등을 감안할 때 섣부른 우려보다는 3분기 이후 실적을 지켜보면서 '성장 둔화'가 지속되는 추세인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