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포트폴리오 20년만에 변경
시총 상위 기술주 등 수혜 예상
국내 주식시장에서 178조원을 운용하는 ‘최대 큰손’인 국민연금공단이 코스닥 종목 투자 비중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전체 운용액의 절반가량인 직접운용 부문에서 그동안 코스피200 종목에만 투자했는데 앞으로는 코스닥50 종목도 사기로 한 것이다. 나머지 절반인 위탁운용 부문에서도 기존 코스닥 대형주 위주에서 중형주까지 투자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코스닥 상위 기술주들이 수혜를 볼 전망이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의 최고의사결정기구인 기금운용위원회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의 국내 주식 벤치마크 개선방안을 보고받았다. 작년 6월 한국거래소를 벤치마크 산출 용역기관으로 선정해 변경 작업에 들어간 지 1년 만이다. 국민연금은 새 벤치마크를 내년부터 투자에 적용할 전망이다. 벤치마크는 기관투자가가 목표 수익률을 정할 때 추종하는 표본 지수다. 운용 담당자에겐 어떤 종목을 담을지를 정하는 포트폴리오 바구니의 기능을 한다.

국민연금은 20년 넘게 코스피200을 직접운용 부문 벤치마크로 써왔다. 직접 운용으로는 코스피200 종목만 살 수 있었다는 얘기다. 앞으로는 새롭게 개발한 ‘NPS-KR250’(가칭)을 쓰기로 했다. 기존 코스피200에 코스닥50을 포함한 개념이다.

위탁운용 부문은 ‘코스피지수+코스닥100’에서 ‘코스피지수+코스닥150’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국민연금이 새 벤치마크 지수를 도입하는 이유는 기술 혁신으로 국내 산업이 재편되는 상황에서 투자 대상이 유가증권시장 대형주에 치우쳐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코스닥 투자 늘리는 국민연금…바이오·IT株 '훈풍' 부나
국민연금, 코스닥 종목 직접 투자한다

국민연금이 하반기부터 코스닥 투자를 확대하면 바이오나 정보기술(IT) 관련주가 집중 수혜를 볼 것으로 증권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국민연금은 2021년 4월 말 기준 운용자산이 883조6000억원에 달하며 이 중 178조원가량을 국내 주식에 투자하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코스닥시장의 시가총액이 현재 2800조원 수준임을 감안하면 한국 증시 내 국민연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6%나 된다. ‘큰손’ 국민연금이 코스닥 투자를 확대하면 수급적 측면에서 코스닥시장에 긍정적일 수밖에 없다.

특히 코스닥시장 내 시가총액이 큰 바이오·IT 관련 기업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 자산운용사 대표는 “코스닥시장에선 바이오 비중이 가장 크니 바이오가 일차적 수혜를 볼 수 있고, 산업적 안배를 고려한다면 IT 관련 종목이 그 다음으로 올 수 있을 것”이라며 “다만 최근 국민연금이 적극적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고려하겠다고 밝힌 만큼 ESG 스코어가 낮은 종목은 수혜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현재 코스닥시장 내 시가총액 상위 종목으로는 △셀트리온헬스케어 △카카오게임즈 △에코프로비엠 △펄어비스 △씨젠 △CJ ENM △SK머티리얼즈 △알테오젠 △휴젤 등이 있다.

한편 코스닥시장이 국민의 노후자금을 굴리는 데 적합하지 않다는 일각의 지적에 증권가에선 대부분 고개를 저었다. 코스닥 종목 전체를 담는 것이 아니라 50여 개에 한정된 투자라면 충분히 우량주만 담을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다른 자산운용사 대표는 “국민연금은 주식뿐 아니라 대체투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투자하고 있다”며 “단순히 코스닥 투자를 확대한다고 해서 투자 위험이 높아진다고 볼 수 없고 전체의 밸런스를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황정환/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