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장터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는 S사가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비상장사인 이 회사는 100% 지분 매각을 추진 중이다. 연매출 70억원에 자산 규모는 약 20억원, 순자산은 10억원이다. 연간 2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기록하고 있다.

S사는 전용부품을 통해 안정적인 생산 및 판매가 가능한 업체로 평가된다. 소형 전기차에 들어가는 부품 납품을 잠정 수주해 매출 및 이익률 상승이 예상된다. 유상수 삼일회계법인 거래자문(CF)본부장은 “매출이 필요한 기업이 검토해볼 만한 매물”이라며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사업 규모를 키울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