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올해 상반기 전자단기사채가 전년 동기 대비 8.8% 감소한 523조9000억원어치 발행됐다고 15일 밝혔다.

전자단기사채는 기업이 만기 1년 이하·1억원 이상 발행 등 일정 요건을 갖춰 발행하는 사채로 발행 및 유통 등 과정을 전자적으로 처리하기 때문에 기존 기업어음(CP)보다 거래 투명성이 높다.

유형별로 보면 일반 전자단기사채가 작년 상반기보다 13.7% 감소한 435조1000억원 발행됐다. 유동화 전자단기사채의 발행량은 88조8000억원으로 26.9% 증가했다.

만기별로는 증권신고서 제출 면제 대상인 만기 3개월 이내 발행물이 522조6000억원으로 전체 발행량의 99.7%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7일 이내 초단기물이 341조6000억원으로 전체 발행량의 65.2%에 달했다.

신용등급별로는 'A1' 등급 기업의 전자단기사채 발행액은 전년 동기 대비 6.1% 감소한 474조4000억원으로 전체 발행량의 90.6%를 차지했다. 'A2' 등급 이하 기업의 발행액은 49조5000억원에 그쳐 작년 동기보다 28.5% 줄었다.

발행 기관별로는 증권사가 전체 발행량 가운데 57% 수준인 298조4000억원어치를 발행했다. 이어 유동화 전문회사(88조8000억원), 카드사·캐피탈을 비롯한 기타 금융업(80조8000억원), 일반기업(55조9000억원) 등 순이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