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명코퍼레이션은 올해 1분기에 연결기준으로 638억원의 매출과 16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고 16일 발표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1% 늘었고,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자회사 이자비용으로 7억원의 순손실을 봤다.

지난해 인수한 대명리조트 천안과 대명 샤인빌 리조트의 매출이 반영되면서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는 분석이다. 오는 7월 개관 예정인 대명리조트 진도의 소모성 자재(MRO) 공급이 늘어난 것도 흑자전환에 기여했다.

대명리조트 천안은 중부권 최대 규모의 리조트다. 1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물놀이시설인 ‘오션파크’와 251실의 객실을 보유해 영·호남지역 관광객이 많이 찾고 있다. 제주도에 있는 대명 샤인빌 리조트는 바다와 한라산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고 제주도의 동남 해안을 따라 조성된 올레4길이 리조트 안으로 이어져 있어 관광객이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대명코퍼레이션 관계자는 “1분기는 계절적 비수기 임에도 불구하고 호실적을 기록했다”며 “대명리조트 천안과 대명 샤인빌 리조트의 투숙률이 상승추세여서 성수기인 2분기부터 실적이 더욱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명코퍼레이션은 MRO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올해부터 반려동물 사업과 렌털사업 등 신규사업에 진출했다. 대명코퍼레이션 관계자는 “신규사업이 안정적으로 정착되면 회사의 체질개선도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효 기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