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시장 등록기업 등의 작년 실적을 터무니없이 분석.예상해 일반 투자자들에게 제시했던 증권사들에 대해 강력한 처벌이 내려질것으로 보인다.

증권업협회 고위 관계자는 30일 "최근 교수.변호사.언론인 등으로 구성된 자율규제위원회를 열어 부실분석 주간증권사에 대한 제재수준을 논의했다"면서 "강력히 처벌하자는 의견이 대세였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에 19개 증권사에 대해 최장 5개월의 주식분석업무 제한조치를 내렸는데, 이는 처벌의 의미가 별로 없을 정도로 제재수준이 약했다는게 참석위원들의 지적이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에따라 올해에는 강력히 처벌해 다시는 잘못을 저지르지 않도록해야 한다는 쪽으로 의견이 기울었다"면서 "유가증권 발행시장이 마비되지 않는 범위에서, 해당 증권사에는 적지않은 타격을 주는 수준의 제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2차례 더 자율규제위원회를 열어 5월말까지 최종 제재수준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제재대상 증권사는 모두 26개사로 이들은 등록기업 등에 대한 경상이익을제대로 분석.예상하지 못했으며 그 부실 분석비율은 30.4%였다.

특히 삼성.대신.현대.대우.LG증권 등 5개 증권사의 부실분석비율은 무려 38.1%에 이르렀다.

이는 코스닥.증권거래소에 등록.상장하려는 10개 기업에 대한 이익 추정치를 미리 내놓으면 4개 기업치는 엉터리라는 뜻이다.

(서울=연합뉴스) 윤근영 기자 keunyou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