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은 1일 삼성전기의 구조조정 방안이 예상보다 강한 것은 아니지만 좋은 출발이 될 것이라며 목표주가는 4만원에서 5만1천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JP모건은 삼성전기가 이번 구조조정을 통해 경상이익률이 1.5%포인트 높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이같은 구조조정 노력들이 이미 주가에 반영됐기 때문에 투자의견은 "시장수익률"로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