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년에는 유동성장세가 펼쳐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됐다.

5일 장은증권은 경기하강국면이 가시화되면서 기업들의 실적보다 수급변화
가주식시장을 결정하는 만큼 금리하락에 따른 기관의 주식매입확대와 자본시
장개방확대에 따른 유동성장세가 전개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96년 공급규모는 유상증자 기업공개 공기업매각등을 포함해 10조5천억원으
로 추정되는 반면 증시자금유입규모는 9조5천억원~12조5천억원 등으로 수급
이 어느정도 균형을 이룰 것으로 장은증권은 추정했다.

그러나 장은증권은 현재의 비자금파문등이 진정되고 경기연착륙이 확인되는
내년 2.4분기부터 시중부동자금 및 투자한도확대에 따른 외국인자금이 증시
로 유입돼 유동성장세가 출현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이에따라 증시수급이 주식시장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장은증권은 외국인투자한도가 5%확대될 경우 3조원의 자금이 유입되고 은행
신탁계정 생보사 기금등의 잠재매수여력이 10조원을 웃돌고있고 장세전환의
실마리만 찾으면 증시자금유입이 빨라질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금리가 단기적으로 11%초반에서 바닥을 확인할 경우 자금운용에 어려
움을 겪고있는 기관자금이 적극적인 주식투자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익원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12월 8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