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


나인뮤지스 출신 경리가 JTBC '언더커버'를 통해 연기자로 입지를 굳혔다.

최근 한경닷컴과 만난 경리는 "신인의 자세로 열심히 해 나갈 것"이라며 포부를 전했다.

경리는 JTBC 첩보극 '언더커버'에서 젊은 시절 고윤주를 연기, 나인뮤지스 시절의 섹시하고 도회적인 이미지를 연상시키며 성공적으로 신고식을 치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