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켓소년단 (사진=팬엔터테인먼트)

라켓소년단 (사진=팬엔터테인먼트)



‘라켓소년단’ 오나라가 날카로운 매의 눈빛을 드러내 체육관을 살얼음판으로 만든, 체력훈련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5월 31일(월) 첫 방송 되는 SBS새 월화드라마‘라켓소년단’은 배드민턴계 아이돌을 꿈꾸는 ‘라켓소년단’의 소년체전 도전기이자, 땅끝마을 농촌에서 펼쳐지는 열여섯 소년, 소녀들의 레알 성장 드라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정보훈 작가와 ‘피고인’, ‘흉부외과: 심장을 훔친 의사들’의 조영광 PD의 특급 만남과 김상경, 오나라 등 선 굵은 연기력의 배우들, 탕준상, 손상연, 최현욱, 김강훈, 이재인, 이지원 등 떠오르는 슈퍼 루키들의 찰떡 케미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오나라는 ‘라켓소년단’에서 아시안 게임 금메달리스트 출신으로 배드민턴계 살아있는 전설이자, 현재 배드민턴 전국 1등 해남제일여중 코치를 맡은 라영자 역을 그려낸다. 극 중 라영자는 코트 안팎의 전략과 정치를 비롯해 모든 맡은 바 임무를 완벽하게 처리하는 카리스마 여장부로, 매서운 눈빛과 말 한마디로 다른 학교 학생들도 벌벌 떨게 만드는 이른바 공포의 ‘라노스’(타노스)로 통한다.

이와 관련 오나라가 라노스표 카리스마와 특급 전술을 발휘해 학생들을 지도하는 체력훈련 현장이 포착돼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극 중 라영자가 해남제일여중 배드민턴부 ‘투 톱’ 한세윤(이재인), 이한솔(이지원)을 비롯해 정예 부원들을 집합시킨 장면. 새카만 트레이닝복을 입고 목에 호루라기와 타이머까지 맨 완벽 무장 차림새로 체육관에 나타난 라영자는 힘차게 호루라기를 불어 학생들을 일렬횡대로 불러 세운 뒤 세세한 코칭을 전한다.

이어 라영자의 지시에 따라 학생들이 열을 지어 뛰기 시작하고, 라영자는 이들의 동작에 한 시도 눈을 떼지 않는 매의 눈 카리스마를 발산한다. 과연 땅끝마을에 위치한 해남제일여중을 전국 1등 반열에 올릴 수 있었던 라영자만의 특급 비법은 무엇일지, 보기만 해도 경외감을 일으키는 이들의 체력훈련 과정이 호기심을 돋우고 있다.

그런가 하면 오나라는 이번 체력훈련 촬영 현장에서 특유의 쾌활한 미소를 머금은 채 등장, 현장 스태프들과 후배들에게 살가운 인사를 건넨 후 촬영준비에 돌입했다. 이어 슛 소리가 떨어지자 순식간에 돌변한 눈빛을 드리우더니, 상대방을 압도하는 카리스마 여장부로 전격 변신해 몰입도를 극대화했다. 여기에 한세윤 역 이재인과 이한솔 역 이지원 역시 땀방울, 표정, 눈빛 등 디테일한 표현력을 더한 몸을 던진 연기로, 실제 체력훈련을 방불케 할 만큼의 리얼한 장면을 탄생시켰다.

제작사 측은 “오나라는 캐릭터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와 고민을 거듭하며 라영자보다 더 진짜 같은 라영자를 표현해내고 있다”라고 극찬하며 “‘전국 1등’이라는 걸출한 타이틀을 거머쥘 수밖에 없는, 라영자표 특급 전술력을 본방송으로 꼭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라켓소년단’은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웨이’, ‘동백꽃 필 무렵’, ‘청춘기록’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오는 5월 31일(월) 오후 10시 첫 방송 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