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엠씨더맥스 제이윤 /사진=한경DB

그룹 엠씨더맥스 제이윤 /사진=한경DB

그룹 엠씨더맥스 멤버 제이윤(39·윤재웅)이 사망했다.

소속사 325이엔씨는 13일 "너무 안타깝고 비통한 소식을 전하게 됐다. 엠씨더맥스 멤버 제이윤이 5월 13일 우리 곁을 떠났다"고 밝혔다.

이어 "갑작스러운 비보에 엠씨더맥스 멤버들과 325이엔씨 임직원 모두 큰 슬픔 속에 고인을 애도하고 있다"며 "제이윤에게 아낌없는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너무나도 비통한 심정이다"고 했다.

끝으로 소속사는 "제이윤이 편안히 쉴 수 있도록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고, 남겨진 유족을 위해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이날 제이윤의 신변 이상 징후가 포착돼 경찰이 자택으로 출동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팬들의 걱정을 샀으나, 결국 소속사 측은 사망 소식을 전했다.

1982년생인 제이윤은 2000년 밴드 문차일드로 데뷔했다가 2년 뒤 같은 팀 동료였던 이수, 전민혁과 함께 지금의 팀인 엠씨더맥스를 결성했다. 엠씨더맥스는 지난 3월 데뷔 20주년 기념 앨범 '세레모니아(CEREMONIA)'를 발매하는 등 최근까지도 활발히 활동해왔던 바 음악 팬들의 충격이 더욱 큰 상태다.
◆ 다음은 엠씨더맥스 측 공식입장 전문
엠씨더맥스 소속사 325이엔씨입니다.

너무 안타깝고 비통한 소식을 전하게 되었습니다. 엠씨더맥스 멤버 제이윤이 5월 13일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엠씨더맥스 멤버들과 325이엔씨 임직원 모두 큰 슬픔 속에 고인을 애도하고 있습니다.

제이윤에게 아낌없는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너무나도 비통한 심정입니다.

제이윤이 편안히 쉴 수 있도록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고, 남겨진 유족을 위해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