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후가 중요하다는 것을 이제 깨달아"
박현진/사진=Mnet '고등래퍼4'

박현진/사진=Mnet '고등래퍼4'

가수 박현진이 K팝스타6 우승 후 인기가 금세 떨어졌다고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23일 오후 방송된 Mnet '고등래퍼4'에서는 파이널 무대를 준비하는 고등래퍼들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재범은 박현진에게 "'고등래퍼4' 파이널인데 그래도 끝이 아니잖아. 새로운 시작이 있는 거잖아. 계속 새로운 시작, 새로운 도전이 있는데 인트로라는 주제가 너와 잘 어울린다. 어린 나이에 네가 되게 많은 것을 해왔잖아. 13살에 'K팝스타6' 우승하고 나서 어땠어?"라고 질문했다.

이를 들은 박현진은 "1~2달 정도 인기가 좋았는데, 그래도 조금은 인기가 있었는데 금세 슈우욱 내려갔다. 점점 떨어져 가는 인기를 보고 많은 감정이 들었다. 방송 후가 중요하다는 것을 이제 깨달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박재범은 "그 어린 나이에 그걸 깨달았다니 저는 그걸 24, 25살에 느낀 건데. 안타까운 부분이 있었다"고 다독였다. 박현진은 "지금까지는 타의로 움직이다 제가 하고 싶은 음악을 처음으로 한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