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프로듀서 박호식 대표 설립 바람픽쳐스
카카오M 100% 지분 인수해
"톱 크리에이터들과 시너지 기대"
/사진=tvN '나의 아저씨', '또!오해영' 포스터

/사진=tvN '나의 아저씨', '또!오해영' 포스터

'나의 아저씨', '나쁜녀석들', '또 오해영',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의 기획, 제작에 참여했던 프로듀서인 박호식 대표가 설립한 바람픽쳐스가 카카오M에 인수됐다.

카카오M 측은 5일 "박호식 프로듀서가 대표를 맡고 있는 바람픽쳐스를 100% 지분 인수로 종속회사에 편입시켰다"며 "톱 크리에이터들과 시너지에 기대감이 쏠린다"고 밝혔다.

박호식 대표는 맨스부터 휴먼, 판타지, 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드라마 기획, 제작에 참여한 스타 프로듀서다. 드라마의 기획 단계부터 작가, 연출과 함께 다양한 테마와 컨셉을 제시하고, 신인 작가의 재기발랄한 스토리를 발굴해 작품을 완성해내는 탁월한 역량과 콘텐츠 트렌드를 이끄는 감각을 인정받았다.

카카오M은 이번 인수를 통해 오리지널 영상 콘텐츠 사업 전반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드라마 기획 프로듀서로서 박호식 대표의 탁월한 감각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카카오M 전반의 영상 콘텐츠 기획, 개발 역량을 한층 업그레이드 하겠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미생' '시그널' '나의 아저씨' 김원석 감독을 비롯, '너의 목소리가 들려'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박혜련 작가, '스토브리그' 이신화 작가, '하이에나' 김루리 작가, 영화 '의형제' 장민석 작가 등이 함께 작품을 선보일 예정. 글앤그림미디어, 로고스필름, 사나이픽처스 등의 제작사들과 시너지를 창출하며, 모바일, TV, 스크린 등 다양한 플랫폼을 아우르는 카카오M만의 독보적 영상 콘텐츠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카카오M측은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스토리텔러, 스토리를 영상으로 구현해내는 탁월한 연출자, 이들과 함께 트렌드를 이끄는 기획력으로 작품을 완성하는 기획 프로듀서 모두 콘텐츠 제작에 중요한 크리에이터들"이라며 "최고의 크리에이터들이 합류해 오리지널 콘텐츠 스튜디오로서 더욱 강력한 경쟁력을 갖춘만큼, 새롭고 과감한 시도로 색다른 카카오M만의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