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사진=방송 화면 캡처)

'편스토랑'(사진=방송 화면 캡처)


'편스토랑' 우카 셰프와 이영자의 은근한 썸이 설렘을 자아냈다.

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육우'를 주제로 메뉴 개발을 위해 우카 셰프를 다시 찾은 이영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일전에 우카 셰프 덕에 우승의 맛을 본 이영자는 "우카가 복덩이인가보다. 덕분에 우승했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우카 셰프와 이영자는 육우 통구이과 바지락 육전 덮밥을 만들었다. 언뜻 언뜻 이영자와의 스킨십을 선보인 우카 셰프의 모습에 스튜디오 패널들은 환호했고 이영자는 "평생 혼자 살아?"라며 쑥스러워하며 답했다.

또한, 이영자는 우카셰프에게 "파주에 아는 라면 집이 있다. 언제 가볼래요?"라며 데이트 신청을 했고 이에 우카 셰프는 "좋죠"라고 응수해 보는 이들을 설레게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