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샛별이' 탁재훈 카메오 출연
얼큰하게 취한 '야간 손님' 역
'편의점 샛별이' 탁재훈 / 사진 = '편의점 샛별이' 제공

'편의점 샛별이' 탁재훈 / 사진 = '편의점 샛별이' 제공

'편의점 샛별이'에 배우 겸 가수 탁재훈이 찾아온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만의 특별한 관전포인트로는 매회 등장하는 카메오들을 기다리는 재미가 있다. 언제 어떤 순간 등장할지 몰라 예측불가 즐거움을 안기는 카메오들의 출연은 ‘편의점 샛별이’의 매력이다.

이런 가운데 ‘편의점 샛별이’ 제작진은 3일 5회 방송에 탁재훈의 특별 출연 소식을 알리며, 열혈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탁재훈은 편의점 야간 타임에 술을 사러 들어오는 손님으로 등장할 예정이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는 벌써부터 얼큰하게 취한 탁재훈의 모습이 포착됐다. 알코올 100%의 기운을 느끼게 하는 탁재훈의 리얼한 표정 연기도 눈길을 끈다. 한껏 인상을 찌푸린 채 ‘미간 연기’를 펼치고 있는 것. 또 양 볼이 빨갛게 물든 ‘술톤 메이크업’은 코믹함을 더하며 웃음을 자아낸다.

이러한 탁재훈의 앞에는 알바생 정샛별(김유정 분)이 아닌 최대현(지창욱 분)의 친구 한달식(음문석 분)이 있어 눈길을 끈다. 정샛별의 부재는 호기심을 자극하는 포인트다. 정샛별은 계산대를 비우고 어디를 간 것일지, 한달식은 또 어쩌다 알바생 대타를 뛰고 있는 것인지, 편의점에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본 방송을 궁금하고 기다리게 한다.

앞서 최대현과 정샛별이 일하는 편의점에는 다양한 카메오들이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이유비는 강아지를 아끼고 사랑하는 ‘개 엄마’ 손님으로, 정준호는 ‘배우 정준호’로 등장해 편의점에 사인지를 남겼다. 또 야간 알바 지원자로 등장한 안창환은 편의점에 온 음문석과 만나, ‘열혈사제’ 쏭삭과 장룡의 재회를 코믹하게 연기하며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안겼다.

한편 탁재훈이 카메오 출연하는 '편의점 샛별이'는 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